소아청소년 클리닉

홈으로_특수클리닉_소아청소년 클리닉

주의력 결핍증


주의력결핍-과잉운동장애는 학령전기 또는 학령기에서 가장 흔하게 관찰되는 질환 중 하나로, 약 3~20%의 아동들이 이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주의력결핍' '부산한 행동' 그리고 '충동적인 행동'이 특징적으로 나타납니다.

주의력 결핍장애는 남자아이에게 더 잘 발생

남자 아이가 여아보다 3~9배 정도 더 흔히 발병이 되며, 유아기부터 행동상 특징이 나타나게 됩니다.

1 유아기 행동상 특징
유아기에도 잘 자지 않고 조그마한 소리에도 잘 깨고, 먹는 습관도 일정하지 않습니다. 안아 주어도 잘 달래지지 않아 어머니들이 아주 힘들어 합니다. 걷기 시작하면 아주 부산해지고 또 항상 급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잘 다칩니다. 또래 아이들과도 차분하게 놀지 못합니다.
2 학령 전기 행동상 특징
더 나이가 들면 다른 아이들이 노는 것을 방해하기도 하고, 무엇이든 자기 마음대로 하려고 합니다. 유치원에 들어가면 전체 분위기를 해치는 행동을 많이 하고 산만한 행동이 눈에 띄게 됩니다.
3 학령기 행동상 특징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그 문제 행동들이 더 뚜렷해져서 수업시간에 일어나서 돌아다니기도 합니다. 크면서 행동상의 문제가 많이 호전되기도 하지만, 일부에서는 청소년기까지 지속되기도 하고 심한 경우에는 성인기까지 지속되기도 합니다.

주의력 결핍장애의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아

주의력결핍-과잉운동장애의 원인에 대해 현재는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지만, 몇 가지 추정되는 원인들이 있습니다.

  • 유전적 원인
  • 분만 전후 합병증
  • 뇌의 기질적인 장애
  • 독성 물질
  • 신체적인 질환과의 관계
  • 신경해부학적 병소 부위
  • 여러 요인의 상호작용

주의력결핍증상이 최소 6가지 이상 6개월 지속되면 의심

아래 증상들이 6개월 이상 지속되면 의심해 볼 필요가 있지만 학습장애, 행동장애, 우울장애, 조증, 불안장애, 나이에 알맞은 적절한 과잉운동 등을 감별 진단해야 합니다.

  1. 일의 자세한 내용(details)에 대한 주의가 부족하거나 공부, 일 또는 다른 활동에 있어서 부주의하여 실수를 많이 한다.
  2. 공부를 포함한 어떤 일이나 또는 놀이를 할 때에 주의 집중을 하지 못한다. 다른 사람이 직접 이야기하는데도 듣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3. 정당한 지시에 대하여도 따르지 못하는 경향이 있으며, 학교 숙제, 일상 가정의 일, 또는 작업실에서의 의무 등을 적절히 마치지 못한다.
  4. 일이나 활동을 조직하고 체계화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5. 학교 공부 또는 숙제 등 지속적으로 정신적인 노력이 필요한 일이나 활동을 피하거나, 싫어하거나 또는 하기를 꺼린다.
  6. 일이나 활동에 필요한 물건들을 흔히 잃어버린다(장난감, 학교 숙제, 연필, 책 등). 외부의 자극에 대하여 쉽게 산만해진다.
  7. 일상 생활의 활동을 잊어버린다.

과잉운동증상과 충동적 행동 증상이 최소 6가지 이상 6개월 지속되면 의심

아래 증상들이 6개월 이상 지속되면 의심해 볼 필요가 있지만 학습장애, 행동장애, 우울장애, 조증, 불안장애, 나이에 알맞은 적절한 과잉운동 등을 감별 진단해야 합니다.

  1. 침착하지 못하게 손이나 발을 움직이거나 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지를 못하고 움직인다.
  2. 학교 등에서 한 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어야 할 상황에서, 이곳 저곳 돌아다닌다.
  3. 상황에 부적절하게 이곳 저곳 뛰어 다니거나 지나치게 높은 곳을 오르는 행동이 있다(청소년기 또는 성인기인 경우에는 주관적인 안절부절함으로 나타난다.)
  4. 놀이에 어려움이 있거나 여가 활동을 조용히 하지 못한다.
  5. 항상 부산하고 바쁘며, 마치 차에 의하여 운전되듯이 급한 행동을 한다.
  6. 흔히 말을 너무 많이 한다.
  7.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대답을 불쑥 해버린다.
  8. 자신의 순서를 흔히 잘 지키지 못한다.
  9. 흔히 다른 사람들을 방해하거나, 다른 사람들 일에 끼여 든다.

주의력 결핍장애 치료

치료는 환경 치료, 특수 교육, 약물 치료, 행동 치료 그리고 정신치료 등의 방법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